위르겐 몰트만(1926-2024) 별세

'희망의 신학'으로 유명하신 몰트만 교수님이 6월 3일에 별세하셨네요.

책을 읽어본 분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으면 기분이 싱숭생숭해집니다.

7개의 좋아요

저는 철학 전공자이지만, 몰트만의 글들은 그 어떤 철학 책들이나 논문들보다도 저에게 깊은 통찰과 감동을 주었습니다. 특별히,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은 제가 읽어본 모든 책들 중에서 가장 뛰어난 책이었습니다. 몰트만의 글들을 통해 부활, 종말, 삼위일체, 성령의 의미에 대해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몰트만 같은 위대한 신학자와 동일한 시대를 살 수 있어서, 또 몰트만이 방한하였을 때 직접 강연에 참석해서 질문도 해볼 기회를 가질 수 있어서 참 영광이었어요.

개인적으로, 저는 학자가 반드시 사회 변혁을 위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또 학자가 내는 목소리가 반드시 사회 변혁을 불러일으킨다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간혹 드물게 학자의 활동이 사회 변혁을 위한 촉매제가 되기도 한다는 사실까지 부정하지는 않아요. 몰트만의 책들이 바로 그런 보기 드문 사례일 거예요. 몰트만의 책들은 정말로 (과거 군사독재 시절의 한국을 비롯하여) 제3세계 그리스도교 실천가들에게 커다란 울림을 주었으니 말이에요. 아마 그리스도교 신앙 자체가 지닌 강력한 실천적 힘과, 그 실천적 힘을 포착하여 감동적인 방식으로 서술한 몰트만의 신학적이고 문학적인 능력이 이런 일들을 가능하게 하였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1975년 내가 한국에 갔을 때, 시인 김지하는 사형수의 감방에 있었으며, 지금의 김대중 대통령은 감옥에 갇혀 있었다. 조금 후에 안병무 교수는 감옥형에 처해졌고, 많은 신학생이 구속되었다. 한국어로 번역된 나의 책들이 감옥에서 읽혔다는 사실에 나는 매우 감동을 받았다. 우리 개혁교회의 신조에 따르면 '폭군에게 저항하고 억눌린 자들을 풀어주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 (위르겐 몰트만, 『희망의 신학』, 이신건 옮김, 대한기독교서회, 2017, 7쪽.)

"이 책을 쓰는 동안에, 나는 1989년 12월 16일에 엘살바도르에서 살해당한 예수회원 중의 한 사람, 쥬안 레이몬 모레노(Juan Ramon Moreno) 형제의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그는 혼 소브리노(Jon Sobrino)의 방에서 피살당했는데, 그의 피범벅 속에는 나의 책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El Dios Crucificado)이 떨어져 있었다. 그를 추모하면서 나는 이 장을 그에게 바친다." (위르겐 몰트만, 『오늘 우리에게 그리스도는 누구신가?』, 이신건 옮김, 대한기독교서회, 2017, 56쪽.)

10개의 좋아요